Untitled Document
   
스페셜 > 워클리 이닝

 
[Editor] <134호>
위클리이닝 | 2011-11-04 21:35
 ㅇㅇ



 
 

Total 1,055
 KBO  프로야구의 우천취소, 진작 이렇게 하지?
위클리이닝 | 2011-11-04 22:05:38
9월 29일 오전부터 비가 내렸다. 사람들은 비 때문에 제법 쌀쌀한 날씨를 피해 옷을 두껍게 입고, 우산을 챙기고 나갔다. 오전 내내 내리던 비는 오후 들어서 잦아들기 시작했고, 저녁 6시 30분 전에는 완전히 그쳤다. 그리고 사람들은 삼삼오오 모…
 Editor  <134호>
위클리이닝 | 2011-11-04 21:35:31
 ㅇㅇ
 KBO  잠실 중립 경기, 서울공화국의 자화상
위클리이닝 | 2011-11-04 21:34:52
이 주제의 글은 매년 나오는 것 같다. 그러나 식상한 주제지만 쓰지 않을 수 없다. 바로 잠실 중립 경기 문제다. 2011시즌 포스트시즌 일정이 발표되었는데, 예년처럼 잠실 중립 경기가 5,6,7차전에 편성되었다. 그나마 올 해는 LG와 두산 모두 PO…
 인터뷰  [별을 쏘다] 차일목 인터뷰② "미트질은 허상이 아니…
위클리이닝 | 2011-10-06 11:04:04
차일목의 재학 중, 대구상고(현 상원고) 라인업은 역대 최고 중 하나로 꼽힌다. 롯데 박기혁을 비롯, 권도영, 강영식, 이영수, 장준관, 이정호, 용덕한, 성민규, 이영욱(SK) 모두 당시 멤버였다. 함께했던 선수들이 모두 프로에 진출한 사례는 예나…
 인터뷰  [별을 쏘다] 황성용 인터뷰 "찬스에 강한 손아섭이 부…
위클리이닝 | 2011-10-06 11:03:01
경찰청에서 만난 황성용은 그랬다. “병역 문제와 관련한 진로에 대해 구단과의 충분한 논의를 거쳤다.” 상기된 황성용의 표정 앞에 있던 정영기(현 한화 2군 감독) 전 경찰청 코치, “성용이가 성룡(배우)만큼만 액션을 취해주면 소원이 없겠네. …
 KBO  잠실 중립 경기, 서울공화국의 자화상.
위클리이닝 | 2011-10-06 11:02:09
이 주제의 글은 매년 나오는 것 같다. 그러나 식상한 주제지만 쓰지 않을 수 없다. 바로 잠실 중립 경기 문제다. 2011시즌 포스트시즌 일정이 발표되었는데, 예년처럼 잠실 중립 경기가 5,6,7차전에 편성되었다. 그나마 올 해는 LG와 두산 모두 PO…
 KBO  프로야구의 우천취소, 진작 이렇게 하지?
위클리이닝 | 2011-10-06 11:01:25
9월 29일 오전부터 비가 내렸다. 사람들은 비 때문에 제법 쌀쌀한 날씨를 피해 옷을 두껍게 입고, 우산을 챙기고 나갔다. 오전 내내 내리던 비는 오후 들어서 잦아들기 시작했고, 저녁 6시 30분 전에는 완전히 그쳤다. 그리고 사람들은 삼삼오오 모…
 Editor  <133호>
위클리이닝 | 2011-10-06 11:00:28
ㅇㅇ
 인터뷰  [별을 쏘다] 차일목 인터뷰① "로페즈, 내 말 잘듣고 …
위클리이닝 | 2011-10-06 11:00:11
차일목이 피곤할 무렵, 이 때 통화한 동료 A 선수 반응은 어떨까. “전화해서 일목이형 이랬는데 이상한 여자가 받더라.” 친구들도 전화할 때 낯선 여자로 오해한다는 차일목, 그 차일목의 목소리에 KIA팬 오윤재씨(32, 경기 산본)는 필이 꽂혔다.…
 에세이  장효조 감독님, 저도 사랑합니다.
위클리이닝 | 2011-10-06 10:59:07
1989년 8월 17일 잠실 야구장, 어린 꼬마였던 제가 야구장을 처음 찾았습니다. 초등학교 3학년 때로 기억합니다. 투수는 넥센 김시진 감독. 큰 키에, 낙차 큰 변화구를 던졌던 그 투수, 관중석에서 어른들은 “롯데 김시진이 나왔으니 오늘 OB는 힘…
 KBO  '최고의 투수' 최동원, 정말 떠났다
위클리이닝 | 2011-10-06 00:28:20
불과 얼마 전, 통화를 했다. “감독님, 인터뷰 하셔야죠.” 최동원 감독의 집은 일산 주엽이다. 한 사회인 야구대회의 홍보 대사로 김성한 감독과 그를 추천했었다. 첫 대회라 무엇보다 의미있는 대회였고, 누구보다 어울릴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
 에세이  94년 키드, LG를 정말 믿습니다
위클리이닝 | 2011-10-06 00:27:14
31살 직장인입니다. 요새 놀림받는 것도 지칩니다. 장난스런 농담에 소심해져 생채기가 나네요. 주자는 많이 나갔는데, 홈으로 귀가하는 나의 쌍둥이는 늘 외롭습니다. 그만큼 점수를 내기보다 많이 주는 팀이 우리 LG입니다. 정말 상대 팀이 친 타…
 1  2  3  4  5  6  7  8  9  10    
  
자동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