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인사이드 > 프로야구

 
작성일 : 14-02-03 16:02
기아의 대도 트리오, 시너지 효과를 낼까?
 글쓴이 : 단호한결의
조회 : 5,351   추천 : 0  
   http://yagulog.tistory.com/1959 [989]

*제 블로그의 글을 옮겨온 것이라 반말체임을 이해해 주세요^^


기아타이거즈는 지난 2년간 FA시장에서 공격력 강화를 위한 선택으로 파워보다는 스피드를 선택하는 움직임을 보였다. 그 결과 2012년 FA시장에서 김주찬을 영입한 후 2013년 FA시장에서는 이대형을 영입하며 이른바 리그 최고의 대도 2명을 동시에 라인업에 넣을 수 있게 된 것이다. (김주찬, 이대형은 역대 도루 순위에서 각각 7위, 4위에 랭크되어 있다.)


게다가 외부에서 영입된 2명말고도 2013년 팀내 최고의 스피드를 뽐냈던 신종길마저 가세하면 기아는 2014년 라인업에 무려 3명의 대도를 넣는 이른바 '부스터 라인업'을 완성하게 된다. 


뭔가 조금 어색한 이대형과 신종길


이들 세명의 이름이 야구장 전광판에 새겨진 것만 봐도 상대하는 팀, 특히 배터리의 고민은 이만저만이 아닐 것이라는 것은 굳이 머리굴려 생각하지 않아도 뻔하다.


<대도 트리오 지난 2년간 도루 성적>

신종길 34도루-11실패 성공율 75.5% 

김주찬 55도루-16실패 성공율 77.4% 

이대형 38도루-12실패 성공율 76% 

* 총합 127도루-39실패


그러나 이들 세명의 면면을 조금 깊게 살펴보면 불안요소가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신종길의 경우, 2012년 5도루-5실패의 평범했던 성적을 2013년 29도루-6실패(82.8%)로 끌러올렸고 득점도 5배 이상 기록하며10득점->55득점) 물타선이었던 기아에서 유일하게 시즌 내내 활발한 움직임을 보여줬고 2014년의 활약도 큰 기대를 받고 있지만 2013년 시즌 활약이 그의 커리어 하이였다라고 하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김주찬의 경우 최근 그에게서 발생하고 있는 부상이 모두 다리쪽에서 나오고 있다는 점은 간과할 수 없는 부분으로 2012년 32도루에서 2013년 23도루로 감소하며 2012년 62득점에서 2013년 24득점에 그친 원인도 부상이기 때문에 건강함을 보여줄 필요가 있다.

부스터 라인업의 마지막 퍼즐이었던 이대형도 지난 2년간 LG의 외야 주전경쟁에서 밀리며 2012년 25도루에서 2013년 13도루로 반토막이 나는 등 지난 2008년~2010년간 연평균 64.3도루를 했던 모습을 바라는 것은 무리다.

세명의 선수가 각각 크고 작은 불안요소로 2014년 활약이 빼어날 것이라는 확신은 힘들지만 이들의 주루능력에 대한 센스와 경험은 이들 조합이 기아에게 미치는 영향이 실보다 득이 클 것이라는 것은 확실하다.

이들이 불안요소를 털어내면서 신종길이 2013년의 활약이 커리어 하이가 아니었음을 증명하고 김주찬이 법력으로 부상을 털어내며 이대형이 4년전의 소닉으로 부활한다면 아니 이들 세 명 중 적어도 두 명만이라도 정상 가동된다면 2014년 기아의 공격력은 큰 폭발력을 가질 것이다.

이름값에 걸맞는 성적을 보여줄지 아니면 불안요소에 발목을 잡힐지 2014년 기아의 대도 트리오를 주목해보자.



 
 

Total 10,62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야구게시판 공지(DL/펌글)(수정) (6) 16.Elen(엘렌) 01-20 250829 12
10627 이닝을 기억해주신 분들께 쿼터메인 04-26 3513 1
10626 스탯티즈 부활한답니다. 단호한결의 02-28 5668 0
10625 고의사구와 팀타선 단호한결의 02-13 4882 0
10624 간만에 이닝에 들어와 글을 남깁니다. (2) 단호한결의 02-03 6154 0
10623 기아의 대도 트리오, 시너지 효과를 낼까? 단호한결의 02-03 5352 0
10622 롯데의 코너플레이어들이여, 살아나라! 단호한결의 04-02 4529 0
10621 nc다이노스 첫 상대가 롯데네요 강태풍 03-30 3559 0
10620 외국인 보유한도 늘리면 경기력이 향상되나? (2) 단호한결의 03-08 3678 0
10619 이승화 백넘버가 바뀌었네요.. (3) 무조건이승화 02-27 4155 0
10618 2013 Dinos 일정 담안 02-15 3570 0
10617 2005~2012년까지 SK와이번스 선수들 타순별 기록 볼수있는곳 없… (1) 두부기 02-03 3456 0
10616 "KBO 설문조사"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1) hwan0819 01-29 4101 0
10615 강민호의 대박계약, 이면은? 단호한결의 01-22 3439 0
10614 통합 플랫폼 도입에 관해 설문조사중입니다. 야구를 사랑하시는 … (1) 아인 01-22 3361 0
10613 자이언츠의 투수진 정리가 어떻게 진행될까요 잠만보 01-16 2845 0
10612 2013년 롯데에서 기대하는 선수들 (1) 동원자이언츠 01-04 3275 1
10611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단호한결의 01-02 3061 0
10610 수원과 전북의 10구단 경쟁 비교 (3) 단호한결의 12-04 3415 0
10609 "선배, 송창현이라는 친구 아세요?" (2) 쿼터메인 11-29 4606 0
10608 장성호의 영입은 롯데에게 어떤 의미? (2) 단호한결의 11-27 3712 0
 1  2  3  4  5  6  7  8  9  10    
  
자동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