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인사이드 > 프로야구

 
작성일 : 13-04-02 15:48
롯데의 코너플레이어들이여, 살아나라!
 글쓴이 : 단호한결의
조회 : 4,528   추천 : 0  
   http://yagulog.tistory.com/1592 [755]

야구에서 일반적으로 투수를 제외한 8개의 필드포지션 중에서 특히 공격력이 요구되는 포지션이 있다. 내야에서는 1루와 3루, 외야에서는 좌,우익쪽으로 이들을 일컬어 보통 '코너플레이어라'고 부르는데 수비부담이 큰 포수, 유격수, 2루수, 중견수를 일컬어 센터라인과 대비되는 개념이다. (센터라인은 팀의 수비력을 가늠하는 척도가 될 정도로 수비의 비중을 높게 두는 포지션들로 이들에게 공격력을 크게 기대하지 않는게 사실이다.)


센터라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비부담이 적은 코너플레이어들이기에 수비력보다 공격력을 기대하기 마련이고 이 포지션에는 보통 공격력이 좋은 선수들을 선호하는데 좋은 타격을 보이는 선수들이 보통 1루와 3루에 몰려있는 것도 이런 이유라고 볼 수 있다.


2012년 시즌, 타격 1~10위까지의 포지션 분포를 보면 코너플레이어들의 공격성향을 알 수 있다. 


<2012년 타격 10걸 중 포지션 분포>

- 1루수 2명(김태균, 이승엽) 

- 3루수 2명(박석민, 정성훈) 

- 좌익수 2명(박용택, 김원섭) 

- 우익수 3명(손아섭, 박한이, 이진영) 

- 기타 : 유격수 1명(강정호)

* 강정호만 제외하고 10명 중 9명이 코너플레이어들이다.


보통 코너플레이어들은 소속팀에서도 중심타선에 배치되고 있으며 이들의 활약여부에 따라서 팀공격력의 희비가 갈라지고 성적도 천차만별이 된다. 그만큼 코너플레이어들의 공격력은 팀전력에 큰 영향을 미친다고 볼 수 있는데 2013년 롯데의 코너플레이어들은 어떤 성적을 보여주고 있을까? 단 2경기만 치른 상황이지만 롯데의 코너플레이어들의 성적을 참담할 지경이다.


<2013년 개막 2연전 롯데 코너플레이어>

좌익수 : 김문호 - 0.000 0홈런 1타점 / 박준서 - 0.333 0홈런 1타점

우익수 : 손아섭 - 0.750 0홈런 1타점

1루수 : 박종윤 - 0.000 0홈런 2타점

3루수 : 황재균 - 0.000 0홈런 1타점 2도루

*손아섭을 제외하고는 타율이 모두 0이다.


<2010년 롯데 코너플레이어>

좌익수 : 김주찬 - 0.276 9홈런 40타점 65도루

우익수 : 손아섭 - 0.306 11홈런 47타점 

1루수 : 이대호 - 0.364 44홈런 133타점

3루수 : 황재균 - 0.225 6홈런 40타점 18도루


이대호와 김주찬이 코너포지션에 포진했던 2010년과 비교하면 차이가 얼마나 큰지 분명히 알 수 있다. 이미 떠나간 이대호와 김주찬의 빈자리를 되새기려는 것은 아니다. 코너플레이어라면 공격력이 적어도 평균이상의 몫을 해줘야 한다는 것이다. 아무리 수비가 좋다고 한들 포지션에 부여된 역할이 공격쪽에 기울어져 있다면 그 역할을 제대로 해내야 치열한 프로세계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다.


부진한 득점력으로 고생하고 있는 롯데의 2013년 시즌, 롯데의 코너플레이어들의 부활을 기대해본다.





 
 

Total 10,62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야구게시판 공지(DL/펌글)(수정) (6) 16.Elen(엘렌) 01-20 250804 12
10627 이닝을 기억해주신 분들께 쿼터메인 04-26 3501 1
10626 스탯티즈 부활한답니다. 단호한결의 02-28 5665 0
10625 고의사구와 팀타선 단호한결의 02-13 4879 0
10624 간만에 이닝에 들어와 글을 남깁니다. (2) 단호한결의 02-03 6150 0
10623 기아의 대도 트리오, 시너지 효과를 낼까? 단호한결의 02-03 5348 0
10622 롯데의 코너플레이어들이여, 살아나라! 단호한결의 04-02 4529 0
10621 nc다이노스 첫 상대가 롯데네요 강태풍 03-30 3559 0
10620 외국인 보유한도 늘리면 경기력이 향상되나? (2) 단호한결의 03-08 3676 0
10619 이승화 백넘버가 바뀌었네요.. (3) 무조건이승화 02-27 4153 0
10618 2013 Dinos 일정 담안 02-15 3569 0
10617 2005~2012년까지 SK와이번스 선수들 타순별 기록 볼수있는곳 없… (1) 두부기 02-03 3455 0
10616 "KBO 설문조사"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1) hwan0819 01-29 4099 0
10615 강민호의 대박계약, 이면은? 단호한결의 01-22 3438 0
10614 통합 플랫폼 도입에 관해 설문조사중입니다. 야구를 사랑하시는 … (1) 아인 01-22 3359 0
10613 자이언츠의 투수진 정리가 어떻게 진행될까요 잠만보 01-16 2844 0
10612 2013년 롯데에서 기대하는 선수들 (1) 동원자이언츠 01-04 3274 1
10611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단호한결의 01-02 3059 0
10610 수원과 전북의 10구단 경쟁 비교 (3) 단호한결의 12-04 3413 0
10609 "선배, 송창현이라는 친구 아세요?" (2) 쿼터메인 11-29 4604 0
10608 장성호의 영입은 롯데에게 어떤 의미? (2) 단호한결의 11-27 3710 0
 1  2  3  4  5  6  7  8  9  10    
  
자동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