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인사이드 > 프로야구

 
작성일 : 13-01-22 13:33
강민호의 대박계약, 이면은?
 글쓴이 : 단호한결의
조회 : 3,506   추천 : 0  
   http://yagulog.tistory.com/1522 [880]

롯데가 2013년 시즌을 마치면 FA자격을 얻는 강민호와의 지리한 연봉 줄다리기 협상에서 2012년 3억원의 연봉에서 무려 2억5천만원이나 오른 5억5천만원에 계약을 마치며 역대 포수 최고연봉액을 갈아치웠다.(포수최고 연봉자는 박경완, 조인성의 5억원이었다.) 당분간 강민호의 얼굴에 웃음이 가시지 않을 정도의 파격적인 연봉인상인데 과연 강민호가 100%에 가까운 연봉인상을 얻어낼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성적을 보자. 2012년 119경기에 나와서 0.272의 타율에 19홈런 66타점을 올렸는데 이는 그의 개인통산 성적인 0.275타율에는 조금 모자라고 연평균 홈런(14.2개), 타점(56.9개)보다는 나은 성적이다. 하지만 무려 2억5천만원이나 연봉액이 인상될만큼의 인상적인 성적은 아니었다. 


그렇기에 이번 강민호 연봉의 대폭인상은 그의 성적이 아닌 다른 부분에 기인한다고 해석할 수 있다. 즉, 강민호가 FA자격을 불과 1년 앞둔 프리미엄 덕을 톡톡히 봤다는 것이다. 2013년 시즌 이후 FA자격을 얻는 선수중에(특히 포수중에) 강민호만큼 어리고 강민호만큼 뛰어난 성적을 올리는 선수는 없다.


따라서 강민호는 FA시장에 풀리기만 한다면 8개구단 모두가 그에게 침을 흘릴것이 확실하기에 롯데는 롯데에서 데뷔하고 줄곧 롯데에서만 뛰었으며 핸섬한 외모에 쾌활한 성격으로 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롯데 프랜차이즈 스타인 강민호는 성적을 떠나서 롯데로서는 절대 다른팀에 빼앗기면 안되는 선수로 분류된다.


그렇기에 롯데는 현재 한국프로야구에서 FA로 선수를 영입하기 위해서는 '보상선수 1명+해당선수의 연봉200%', 혹은 '해당선수의 연봉300%'를 원구단에 지불해야 하기에 강민호를 원하는 팀은 최소한 11억에서 최대 16억5천만원을 지불해야 하는 입장에 높이기 때문에 전략적으로 강민호의 연봉을 높인것이다. (높아진 연봉은 분명 롯데도 강민호와의 FA계약에서 부담스러운 부분이지만 다른팀에 빼앗기고 난 후의 상황을 그렸을 때 기꺼이 감수할 심산으로 보인다.)


자칫 오버페이라고도 볼 수 있는 강민호의 대박 연봉계약은 롯데의 복잡한 계산과 선수공급이 원할하지 않은 시장상황이 맞물려 만들어진 것이다. 올시즌 연봉은 이제 다가올 강민호의 연봉대박의 서막에 불과하다. 2013년 시즌이 끝난 후 강민호의 몸값이 어디까지 치솟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Total 10,627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야구게시판 공지(DL/펌글)(수정) (6) 16.Elen(엘렌) 01-20 255150 12
10627 이닝을 기억해주신 분들께 쿼터메인 04-26 3750 1
10626 스탯티즈 부활한답니다. 단호한결의 02-28 5791 0
10625 고의사구와 팀타선 단호한결의 02-13 5005 0
10624 간만에 이닝에 들어와 글을 남깁니다. (2) 단호한결의 02-03 6268 0
10623 기아의 대도 트리오, 시너지 효과를 낼까? 단호한결의 02-03 5463 0
10622 롯데의 코너플레이어들이여, 살아나라! 단호한결의 04-02 4601 0
10621 nc다이노스 첫 상대가 롯데네요 강태풍 03-30 3628 0
10620 외국인 보유한도 늘리면 경기력이 향상되나? (2) 단호한결의 03-08 3755 0
10619 이승화 백넘버가 바뀌었네요.. (3) 무조건이승화 02-27 4251 0
10618 2013 Dinos 일정 담안 02-15 3640 0
10617 2005~2012년까지 SK와이번스 선수들 타순별 기록 볼수있는곳 없… (1) 두부기 02-03 3536 0
10616 "KBO 설문조사"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1) hwan0819 01-29 4181 0
10615 강민호의 대박계약, 이면은? 단호한결의 01-22 3507 0
10614 통합 플랫폼 도입에 관해 설문조사중입니다. 야구를 사랑하시는 … (1) 아인 01-22 3431 0
10613 자이언츠의 투수진 정리가 어떻게 진행될까요 잠만보 01-16 2912 0
10612 2013년 롯데에서 기대하는 선수들 (1) 동원자이언츠 01-04 3339 1
10611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3) 단호한결의 01-02 3129 0
10610 수원과 전북의 10구단 경쟁 비교 (3) 단호한결의 12-04 3486 0
10609 "선배, 송창현이라는 친구 아세요?" (2) 쿼터메인 11-29 4678 0
10608 장성호의 영입은 롯데에게 어떤 의미? (2) 단호한결의 11-27 3779 0
 1  2  3  4  5  6  7  8  9  10    
  
자동로그인